‘룸메이트’ 송가연, 데뷔전 앞둔 심경은? “주어진 상황 안에서 최선 다 하자”

'룸메이트'

‘룸메이트’

송가연이 로드 FC 데뷔전 심경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에서는 홈셰어 생활 100일을 기념해 각각 대만, 일본으로 홈셰어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욱은 하루 일과를 끝내고 ‘이동욱의 자정 뉴스’를 진행했다. 뉴스 첫 손님은 송가연이었다. 송가연은 일본 여행 중 운동과 식사 조절에 대해 소홀했던 것에 대해 “바보 같은 것이 상황을 탓했다”며 “일본에 지금 왔을 때는 주어진 상황 안에서 최선을 다 하자 해서 식단도 최대한…”이라 말했다.

이어 송가연은 “오빠들도 잘 도와주시고 얻은 것이 훨씬 많다”며 “최고의 날이 아니었나 한다”고 덧붙였다.

송가연은 17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 홀에서 일본 에미 야마모토와 로드 FC 데뷔전을 가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룸메이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