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 의리 매력에 풍덩 ‘사랑이도 으리!’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노시호가 ‘의리’의 매력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시합으로 인해 집을 떠나야 했던 추성훈 대신 야노시호가 추사랑과 48시간을 보내게 됐다. 이날 야노시호는 한국어 공부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야노시호는 “좋은 아침”을 “조응 아칭”이라며 서툴지만 귀여운 한국어 발음을 보였다. 결국 추성훈이 발음 교정에 나섰지만 야노시호 표 귀여운 한국어였다.

이어 야노시호는 “오듀?”라며 “어서오세요”를 헷갈려했다. 추성훈에게 교정을 받은 야노시호는 “오소 오쇼세요”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야노시호는 시합을 위해 떠나는 추성훈에게 힘을 주라며 추사랑에게 “힘내”를 알려줬다. 이와 함께 야노시호는 김보성의 “으리”를 연발했다. 야노시호 역시 유행어 ‘으리’의 매력에 빠지며 ‘으리’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