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400만 관객 돌파, 입소문 타고 상승세

영화 '해적' 손예진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이하 해적)’이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6일 개봉한 ‘해적’은 15일 300만 관객을 동원한 것에 이어 17일 오전 9시 30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만 기준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해적’은 개봉 12일 만에 4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영화 흥행순위 4위에 오른 ‘광해, 왕이 된 남자’의 16일 기록보다 4일 빠르다.

‘해적’은 지난 16일 전국기준 49만 2,505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명량’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해적’은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군도:민란의 시대’, ‘명량’, ‘해무’와의 경쟁 속에서 다소 약할지도 모른다는 예상을 받았지만 입소문을 통해 관객 몰이에 나섰다.

‘해적’은 조선 건국 보름 전 고래의 습격을 받아 국새가 사라진 전대미문의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찾는 해적과 산적, 그리고 개국세력이 벌이는 바다 위 대격전을 그린 액션 어드벤처 영화로 손예진, 김남길, 유해진 등이 출연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