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정준영, 눈물의 석고대죄 포착

정준영

정준영

가수 정준영이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 2일)’제작진 앞에서 석고대죄를 했다.

17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경기도 포천에서의 여름 수련회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 가운데 같은 날 정준영의 반전표정 3종세트가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됐다.

지난 주 찜통 같은 날씨 속에서 여름 수련회의 시작을 알린 멤버들은 수련회의 하이라이트인 밤을 스태프들과 함께하며 추억을 쌓는다. 무엇보다 세 팀으로 나뉜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특급 보양식 해신탕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대규모 저녁식사 복불복을 펼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행운의 4차원 정준영이 잔디밭 위에 거적을 깔아 놓고 마치 석고대죄를 하는 듯한 모습이 담고 있다. 이는 스태프들과 한 팀을 이룬 정준영이 저녁식사 복불복 게임으로 제시된 눈물 빨리 흘리기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감정을 잡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게임 소개와 함께 등장한 거적에 멤버들은 “대역 죄인 같다”며 웃음을 참지 못한 가운데 정준영은 그 누구보다 빨리 감정을 잡으며 무릎을 꿇고 눈물 빨리 흘리기 준비에 들어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과거 눈물 빨리 흘리기 게임에서 조명보기, 눈 깜박이지 않기 등으로 형들을 감탄하게 만든 정준영은 이번에는 스킬을 업그레이드했다. 정준영은 상대팀의 방해공작 속에서도 공개된 사진처럼 눈 질끈 감기, 동공 모으기, 울부짖기 등 반전표정 3종세트를 선보이며 열연을 펼쳤다.

특히 정준영은 이번 게임에 스태프들의 저녁 식사 해신탕이 걸려있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혼신의 힘을 다해 게임에 참여했다.

‘1박 2일’ 수련회의 마지막 이야기는 17일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1박 2일’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