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연 데뷔전, 이소라 특급지지 ‘통큰 식사 선물’

송가연 데뷔전, 이소라 응원

송가연 데뷔전, 이소라 응원

이소라가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 막내 송가연을 위해 나섰다.

이소라는 최근 진행된 ‘룸메이트’ 녹화에서 로드 FC 데뷔전을 앞두고 훈련에 매진 중인 송가연을 응원하기 위해 체육관을 방문했다.

이소라는 반가운 마음도 잠시 여자 선수가 부족해 남자선수와 대련중인 송가연을 발견한 후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소라는 강도 높은 지옥훈련을 견뎌가며 악으로 버티는 송가연을 끝까지 지켜보지 못하고 돌아섰다.

이소라는 송가연에게 힘을 주기 위해 체육관 식구들과의 특별한 식사시간을 마련했다. 이소라는 “평소 1인당 피자 라지 한판은 기본이며 하루에 5~6끼씩 먹는다”는 남자 선수들의 고백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계산을 하던 이소라는 5명이 고기 16인분을 해치워 88만원이라는 예상외 지출에 화들짝 놀랐다. 하지만 송가연은 최고급 소고기를 눈앞에 두고 샐러드만 먹었다는 후문이다.

송가연은 17일 오후 8시 에미 야마모토와 함께 로드 FC 데뷔전을 치른다. 송가연 데뷔전을 향한 이소라의 전폭적 지지는 같은 날 오후 4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