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영, 연매출 205억원 쇼핑몰 비결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한다”

진재영

진재영

탤런트 진재영이 쇼핑몰 운영 비결을 들려주었다.

16일 방송한 MBC ‘세바퀴’에 출연한 진재영은 “잘 될 때는 하루에 1억 5천만원까지 벌어본 적 있다”며 “가장 많은 방문자가 있었을 때는 하루 40만명까지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에 MC 김구라가 일 매출 12억원, 연매출 200억원까지 달성한 비결에 대해 묻자 진재영은 “사업의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챙긴다”고 답했다. 진재영은 “상품을 선택부터 어떤 조합으로 촬영할 지, 모델로 서는 것까지 모두 직접 한다”고 들려주었다.

이날 진재영은 4세 연하의 남편에 대해서도 들려주었다. 진재영은 “연하지만 듬직하고 자상한 남편”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