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세훈 사생팬에 일침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걸까?”

엑소 세훈 팽현준

엑소 세훈

그룹 엑소의 멤버 세훈이 사생팬에게 일침을 가했다.

세훈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뉘신지? 내가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걸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세훈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말씀드립니다.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는데 왜 매일 수많은 문자가 오는 걸까요? ‘인증번호 비밀번호변경 다른 ip로 로그인이 됐다’라는 문자들이, 계속 이런 말도 안되는 행동을 하시면 저 또한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간 엑소는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 등을 통해 사생팬에 의한 사진이나 글이 게재되는 등 곤욕을 치렀다.

이에 엑소 멤버 루한 역시“제발 그만 쫓아다닐 수 없습니까. 너무 당당한 거 아닌가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사생팬으로 인한 힘든 심경을 토로한 바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 엑룬

    진짜 사생팬들 엑소가 좋은 건 알겠는데 이건 도가 지나치네요. 엑소가 좋다면 엑소가 싫어하는 짓은 하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요? 님들 때문에 세훈이랑 루한이가 힘들어 하는 꼴 보고 싶지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