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 이선희 “1라운드에서 떨어지면 안되는데…” 긴장감 역력

이선희

이선희

종합편성채널 JTBC‘히든싱어3’에 출연한 이선희가 적지 않은 부담감을 드러냈다.

16일 밤 11시에 방송하는 JTBC ‘히든싱어3’에 출연한 이선희는 앞서 프로그램에 출연한 임창정, 백지영, 김경호 등 후배들을 찾아 조언을 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1984년 강변가요제 이후 처음으로 경연 무대에 나선다는 이선희는 “통 트라우마가 있어 걱정된다”며 후배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에 백지영, 임창정, 김경호는 “한 소절만 잘 하면 된다”며 “초반에 떨어지더라도 삐치지 말라” 등의 경험담을 전하며 이선희를 격려했다. 이선희는 “1라운드에서 떨어지면 안 되는데…”라며 긴장감을 보였다.

이날 녹화에서는 모창능력자들의 수준을 가늠해보기 위한‘진짜 이선희 찾기 듣기 평가’에서 이선희도 정답을 맞추지 못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