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김혜수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릴레이 응원 동참

배우 송강호(왼쪽)와 김혜수

배우 송강호(왼쪽)와 김혜수

배우 송강호 김혜수가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릴레이 응원에 나섰다.

16일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영화인 준비모임(가칭)은 송강호와 김혜수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메시지가 적힌 노란색 종이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

송강호는 “세월호 유가족분들의 간절한 소망을 기원하고 응원합니다”, 김혜수는 “곁에서 함께하지 못해 너무 미안합니다. 기소권과 수사권을 포함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마음을 보탭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두 사람 외에 ‘달콤한 인생’의 김지운 감독은 “유가족이 동의하는 세월호 특별법이 정답입니다”라고 주장했다. ‘군도’의 윤종빈 감독은 “안타깝습니다. 원통합니다. 제대로 된 세월호 특별법 간절히 원합니다”라고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또 ‘관상’의 한재림 감독도 응원에 동참했다.

지난 9일 영화인들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해 기자회견을 갖고 유가족 단식에 동참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영화인 준비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