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말고 결혼’ 한그루 연우진 힘겹게 시작된 진짜 연애…위기 극복할까

tvN '연애 말고 결혼'

tvN ‘연애 말고 결혼’

힘겹게 시작된 ‘진짜 연애’는 독이 될까, 득이 될까?

‘연애 말고 결혼’ 한그루 연우진의 연애가 묘한 위기감을 보여주며 출발했다. 16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연애 말고 결혼'(극본 주화미 연출 송현욱) 14회에서 어렵게 시작한 연애에 돌입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태에서 “결혼말고 쿨한 연애를 하자”고 제안한 장미는 일단 어른들의 인정을 받고 싶다는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기태도 장미의 뜻에 따르겠다며 두 사람의 연애 시작을 알렸다.

이에 장미는 한여름(정진운)과 함께 주점을 시작하며 고군분투했다. 기태와의 만남에서 나름의 마음의 위안을 얻으며 장미는 사업에 박차를 가했다.

기태는 인터넷상에 퍼진 수술 논란으로 인해 계속해서 병원 운영에 곤란을 겪었다. 강세아(한선화)는 이같은 기태의 사정을 알고 병원 동업을 제안했고 기태는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또 장미는 기태의 어머니를 만났지만 기태와의 연애 사실을 밝히지는 못했다. 이렇듯 ‘쿨한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이지만 서로에게 바닥 끝까지 솔직한 마음은 드러내지 못한 채 다소 위태로운 만남을 이어갔다. 특히 14회 마지막 부분에서는 기태의 집을 불시에 방문한 기태의 어머니와 장미가 마주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면서 이후 이어질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졌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