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 남지현 심상찮은 만남…로맨스 시작?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가족끼리 왜이래’의 박형식과 남지현이 심상치않은 만남으로 눈길을 끌었다.

16일 첫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에서는 12년 전 차달봉(박형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서울로 상경한 강서울(남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달봉과 서울은 12년 전 ’12년 후 오늘 서울 남산타워 앞에서 만나 결혼 하자’고 약속을 했다. 이에 서울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하철을 탔다.

지하철에서 우연히 만난 달봉은 서울을 소매치기 일당으로 오인, 함께 경찰서까지 가게 됐다. 이후 다단계 회사에 입사한 달봉은 공원에서 제품을 팔던 중 서울을 다시 만나게 된다. 그러던 중 불법 물품판매로 달봉은 경찰에 적발되고 곁에 있던 서울 또한 경찰서에 동행하게 된다.

또다시 함께 경찰서에 가게 된 두 사람. 그 곳에서 서울은 자신이 찾던 달봉이 바로 눈앞에 있음을 알고 깜짝 놀란다. 이후 서울은 달봉의 아버지를 찾아가 결혼 승낙을 요청하고, 달봉의 아버지 차순봉(유동근)은 당황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