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남지현 박형식 지하철서 티격태격 ‘재회’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가족끼리 왜 이래’ 남지현과 박형식이 지하철에서 몸싸움을 벌이며 재회했다.

16일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1회에서는 고향을 떠나 서울로 향하는 강서울(남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12년 전 차달봉(박형식)과 서울 남산 타워 앞에서 보자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서울행 기차에 오른 것.

12년 전 달봉은 서울에게 “12년 후 서울 남산에서 다시 만나 결혼하자”고 약속했다. 그러나 우연은 서울과 달봉의 만남을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이끌었다. 지하철에서 달봉에게 길을 물어 본 서울은 이후 달봉이 서울을 소매치기 일당으로 오인하면서 몸싸움을 벌이다 함께 경찰서까지 가게 된다.

서울은 달봉에게 화를 내며 돌아서 두 사람의 이후 인연을 예감케했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차씨 가족을 중심으로 아버지가 자식들에게 ‘불효청구소송’을 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