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하, 끝까지 침묵지키며 ‘의리남’ 등극

하하

하하

‘무한도전’ 하하가 의리남으로 등극했다.

16일 방송한 ‘무한도전’에서는 지령 수행 중 알 수 없는 음모에 휘말린 멤버들이 감옥에 갇힌 채 심리게임을 펼치는’도둑들’이 공개됐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최후의 1인이 탄생할 때까지 끝나지 않는 ‘옥중 게임’을 통해 리얼한 심리전을 선보였다. 멤버들은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 침입해 본부장실 기밀문서를 찾으라는 미션을 받고 미션 수행에 나섰다. 그러나 멤버들은 미션을 성공한 후 헬기를 타기 위해 옥상에 들어선 순간 경찰특공대의 급습을 받았고, 영업 비밀 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거됐다.

멤버중 기밀문서를 빼돌린 혐의로 취조를 받은 하하는 끝까지 멤버들 간의 의리를 지키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하는 절도를 해본 적이 있느냐는 조사관의 질문에 “두 번 정도 있었다. 청과 시장에서 산딸기와 고등학생 때 순대를 훔쳐봤다”고 답했다. 이에 조사관은 “다른 멤버들이 범인으로 하하 씨를 지목했을 때 가중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며 “알다시피 하하 씨는 (절도) 전과가 있다”며 범인으로 생각되는 멤버를 얘기하라고 압력을 넣었다.

그러나 하하는 계속되는 유도신문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유일하게 침묵을 지켜 눈길을 끌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