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도둑들’ 특집…멤버간 결탁·배신 반복 ‘고도의 심리전’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무한도전’이 ‘도둑들’ 특집으로 심리게임을 진행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지령 수행 중 알 수 없는 음모에 휘말린 멤버들이 감옥에 갇힌 채 펼치는 심리게임인 ‘도둑들’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 침입해 본부장실 기밀문서를 찾으라는 미션을 받고 미션 수행에 나섰다. 그러나 멤버들은 미션을 성공한 후 헬기를 타기 위해 옥상에 들어선 순간 경찰특공대의 급습을 받았고, 영업 비밀 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거됐다.

검거 후 멤버들은 특수 조사관과 한명씩 1:1 조사를 받게 됐고, 특수 조사관은 주범을 밝혀내기 위한 유도신문을 진행했다. 노홍철은 본부장실에 들어간 박명수, 정형돈의 이름을, 정형돈은 유재석을 각각 지목하는 등 멤버들은 각자 다른 멤버들의 이름을 써냈다.

이처럼 ‘도둑들’은 매 게임마다 멤버들이 결탁과 배신을 반복하면서 치열한 심리 게임을 벌이는 내용으로 눈길을 끌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