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아, 7년만의 심경고백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신정아

신정아

고위공직자와의 스캔들 및 학력 위조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던 신정아가 15일 종합편성채널 MBN ‘아궁아;에 출연 “그때는 너무 어리고 판단력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신씨는 “출연하기까지 고민도 많았고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은 마음에 용기를 냈다. 나로 인해 상처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근황에 대해서는 “문 밖을 나서기도 무서웠고 대인기피증도 생겼다. 바깥활동도 자유롭지 못한 터라 계속해서 주눅이 들고 작아져만 갔다”고 밝혔다.

또 “미얀마 등지에서 지속적으로 봉사활동 했다. 2007년 사건 이후에는 진심과 다르게 불필요한 오해를 살 것 같아 해외로 갔다”며 “봉사를 통해 아픈 상처를 치유한 것 같다”고 전했다.

스캔들과 관련해서는 “사랑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그때는 잘 알지 못했다. 너무 어렸고 판단력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시간을 돌이킬 수만 있다면’이라는 생각을 여러 번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