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 대한 민국 만세와 하드코어 숲길 탐험

송일국과 삼둥이

송일국과 삼둥이

배우 송일국과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의 하드코어 숲길 탐험이 포착됐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40회에서는 ‘한 여의 꿈’이 방송된다. 송일국은 대한, 민국, 만세 세 쌍둥이와 함께 동물원 겸 수목원 나들이에 나섰다.

송일국과 삼둥이는 입장하는 순간부터 범상치 않은 포스를 자랑했다. 등에 커다란 배낭으로 완전무장 한 채 양손에 삼둥이의 손을 꼭 잡은 송일국의 완벽한 준비태세에 지나가는 시민들은 시선을 떼지 못했다. 송일국은 만반의 준비를 갖췄지만 정작 삼둥이를 데려가려고 했던 동물원의 개장시간을 잘못 알았다. 이에 송일국은 “아빠가 시간을 잘못 알았나 보다”라며 굳게 잠긴 동물원 문을 허무하게 바라보는 허당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어쩔 수 없이 송일국과 삼둥이는 동물원을 포기하고 숲길 탐험에 나섰다. 삼둥이와의 숲길 탐험은 하드코어 그 자체였다. 오솔길을 따라서 얌전히 걷다가도 조용하다 싶으면 사라지고 없는 신출귀몰 대한이, 만세와 민국이는 어부바를 해달라고 졸랐다. 결국 송일국은 특단의 조치로 만세를 등에 태우고 양 팔에 각각 대한이와 민국이를 안고 숲길을 오르기 시작했다.

아빠 품에 안겨 기분이 좋아진 삼둥이들은 주변 풍경을 보며 “저거 뭐야? 뭐야?”를 연발했지만 철인 3종 경기를 능가하는 ‘삼둥이 안고 숲길 오르기’에 기진맥진한 송일국은 “아빠, 아무 생각 없어. 묻지마”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송일국과 삼둥이의 하드코어 숲길 탐험 에피소드는 오는 17일 오후 4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