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난관을 감동으로 바꾼 배려 빛났다

tvN '꽃보다 청춘'

tvN ‘꽃보다 청춘’

‘꽃보다 청춘’, 40대 꽃청춘이 여행의 난관들도 감동의 순간으로 승화시키며 진한 감동과 여운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케이블TV tvN‘꽃보다 청춘(연출 나영석, 신효정)’ 3화에서는 윤상-유희열-이적, 잠든 세 사람을 두고 야반도주한 제작진과 40대 꽃청춘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아슬아슬한 재미를 선사했다. 제작진에게 골탕먹이기로 작정한 세 사람은 촬영을 하지 않기로 카메라를 껐다. 한편, 남겨진 세 사람이 잘 해낼 수 있을지 불안감을 떨치지 못한 나영석, 신효정PD와 VJ는 사막에 몸을 파묻고 세 사람을 감시했다.

세 사람은 제작진에게 감시 당하는 줄도 모른 채 행복한 여행을 이어갔다. ‘전지적 제작진 시점’의 여행은 세 사람이 야반도주한 제작진의 목덜미를 잡으면서 ‘전지적 꽃청춘 시점’으로 바뀌고야 만다. ‘나스카 라인’을 보기 위해 경비행기 사무소에 들어간 호텔에서 세 사람은 편하게 쉬고 있던 제작진과 맞닥뜨린 것. 놀란 피디와 작가들은 당황하여 도주하고 호텔은 아수라장이 되고 말았다.

40대 꽃청춘의 승리로 돌아간 제작진의 2차 몰래카메라를 뒤로하고, 세 사람은 1,500년 전 그려진 ‘세계 불가사의’ 중 하나인 나스카 라인을 감상하며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 온갖 여행책자에서 말하듯 나스카 라인을 보기 위한 경비행기는 쉬운 선택은 아녔다. 타는 모든 이가 100% 구토를 한다는 악명 높은 경비행기 탑승에 앞서 유희열은 망설이는 윤상을 설득했다. 유희열은 단호하게 “(세 사람이) 다 타야돼! 그건 내 말을 들어줘 형”이라고 말하며 특유의 리더십으로 윤상을 설득했다. 유희열은 “이 시간이 지나가면 다시 안 온다. 조금 힘들어도 함께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비행기에 탑승 전 울상이었던 윤상은 막상 비행기를 타고나서는 가족들에게 보여줄 나스카 라인을 카메라에 담느라 여념이 없었다. 유희열 역시, “어린 시절의 꿈을 이뤘다. 게다가 어린 시절부터 좋아했던 상이 형과 어린 시절을 같이 보낸 적과 함께 (나스카 라인을) 같이 봤다”며 감격에 겨워했다. 유희열의 리더십 덕분에 세 사람은 같은 페이지의 추억을 공유했다.

나스카에서의 가슴 벅찬 추억과 기쁨은 거기까지였다. 40대 꽃청춘은 최종목적지인 마추픽추를 가기 위해 경유할 수 밖에 없는 쿠스코행 지옥버스에 탑승했다. 안데스 산맥을 넘어가는 16시간의 대장정, 밤새도록 해발 3400m의 꼬불꼬불한 산맥을 오르락 내리락 하는 지옥버스에서 찾아온 고산병에 윤상은 페루 최고의 난관을 겪게 된다.

응가시스템으로 동생들의 배려를 받았던 윤상은 더 이상은 폐를 끼치고 싶지 않은 마음에, 심각한 고산병 증상에도 티를 내지 않으려 고통을 꾹 참았다. 생각보다 상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늦게나마 눈치 챈 유희열과 이적은 예산과 상관없이 윤상이 편히 쉴 수 있는지 한가지 기준만으로 급하게 숙소를 잡았다. 그러나 윤상의 상태는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고, 혹여라도 윤상이 좋아하는 커피를 먹으면 나아질까 하는 마음에 유희열은 윤상과 잠든 이적을 위해 따뜻한 커피를 사오며 형과 동생을 챙겼다.

나스카에서 쿠스코까지의 여정에서 유희열의 리더십과 서로에 대한 배려가 유독 빛났다. 야반도주한 제작진을 골탕먹이고자 카메라를 끈 후에도 유희열은 ‘신효정PD가 회사를 옮기고 첫 작품’이라며 신효정PD와의 ‘의리’로 윤상과 이적을 설득했다. 또 나스카에서 경비행기를 두려워하던 형과 아우를 설득하고, 쿠스코에서는 고산병에 시달리는 윤상을 살뜰히 챙겼다. 윤상은 동생들에게 폐가 될까봐 자신의 아픔도 참으며 동생들을 배려했다. 갈등의 시작일 수도 있는 여행의 난관들을 감동의 순간으로 승화시키는 세 사람의 서로에 대한 배려와 우정이 진한 감동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