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올스타 콘서트’, 7,000여 관람객 함성 속 축제의 막 올랐다

박재정

박재정

Mnet이 주최하는 ‘슈퍼스타K6 올스타 콘서트’가 15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7,000여 명의 관람객이 운집한 가운데 그 성대한 축제의 막을 올렸다.

무료 공연으로 진행된 ‘슈퍼스타K 올스타 콘서트’는 22일 시즌6의 첫 방송을 기념하기 위한 축제의 장이다. 올해는 사상 최초로 시즌1~시즌5 우승자인 서인국, 허각, 울랄라세션, 로이킴, 박재정이 모두 모여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박보람, 김예림, 딕펑스, 홍대광, 유승우, 에디킴, 허니지 등 슈스케 출신 스타들이 대거 참여했다.

여기에 ‘슈퍼스타K6’의 메인 심사위원으로 전격 합류했음을 밝힌 감성 보컬 백지영이 심사위원 수락 기념한 스페셜 무대도 펼쳤다.

Mnet은 “이번 올스타 콘서트는 ‘슈퍼스타K’라는 무대를 통해 꿈을 이룬 자와 꿈을 꾸는 자들이 만나 함께 소통하는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꿈을 통해 하나가 된 도전자와 시청자, 팬들 덕분에 ‘슈퍼스타K’가 시즌6까지 올 수 있었던 만큼, 그에 보답하기 위한 최고의 공연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슈퍼스타K6 올스타 콘서트’는 오는 20일 오후 6시에 Mnet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