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꽃보다 청춘’, 또 다시 시작되고만 팽창

'꽃보다 청춘' 방송화면

‘꽃보다 청춘’ 방송화면

tvN ‘꽃보다 청춘’ 2014년 8월 15일 오후 9시40분

다섯줄요약
페루에 있는 유희열, 윤상 그리고 이적은 제작진의 야반도주에 당황한다. 하지만 우연찮게 나스카에 가던 길, 제작진이 숨어있는 숙소를 찾게 돼 도리어 이들의 뒤통수를 친 격이 됐다. 이외에도 신비로운 나스카 라인을 목격한 세 출연진의 감격이 전해졌다. 또 쿠스카행 버스에서는 윤상이 고산병으로 고생해야 했다.

리뷰
색다른 조합과 여행 직전 두근거리는 심정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첫 회, 서로간의 끈끈함에서 뿜어나오는 케미스트리가 감동적이었던 두 번째 회를 지나 ‘꽃청춘’의 세번째 이야기는 여타의 ‘꽃보다’ 시리즈처럼 또 다시 팽창되기 시작했다. 다소 과도한 자막과 제작진의 재해석, 작위적 편집의 개입 때문이다.

이날 제작진의 도주와 출연자들이 제작진이 숨어있던 호텔을 우연히 급습하게 된 에피소드 외에 나스카에서 경비행기를 경험하고, 쿠스코로 가는 길에 윤상이 고산병으로 혹독하게 고생을 하는 등의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펼쳐졌는데, 이들 각각이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지 못하고 군데군데 불필요한 군더더기들이 도드라져 몰입이 다소 힘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꽃보다 청춘’은 계속해서 볼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긴 하다. 거의 모든 ‘꽃보다’ 시리즈들이 이야기의 불필요한 팽창을 지적받았지만, 첫 회에서 발견한 프로그램의 선명한 매력이 마지막까지 이들의 이야기를 지켜보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꽃보다 청춘’ 역시도 ‘유희견’ 유희열과 은근히 훈훈한 이적, 그리고 예민하지만 지켜주고 싶은 상이형 등 나영석 PD가 꼬집어낸 이들의 캐릭터에서 전해지는 매력 탓에 남아있는 두 번째 이야기도 또 보게 되지 않을까.

수다포인트
-상이형을 위해 남자화장실에도 에티켓벨을 추천드립니다!
-에로메스를 상이형 옆에 두는 유희견의 센스, 짱짱맨!
-상이형, 민폐 아니여욤~! 힘내세요 흐윽.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