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환상의 호흡 속 이글아이 정윤호 이린모드 정일우

'야경꾼일지' 현장사진

‘야경꾼일지’ 현장사진

MBC 드라마 ‘야경꾼 일지’가 등장하자마자 ‘월화극 왕좌’를 차지할 수 밖에 없었던 비밀은 무엇일까? 바로 이주환 PD의 열혈 디렉팅과 젊은 배우들의 연기 열정, 연기 경험이 풍부한 중년 배우들의 탄탄한 지원 등이었다.

첫 방송부터 색다른 소재로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야경꾼 일지’의 이유있는 흥행 돌풍을 드러내는 스틸이 공개됐다.

현장의 카리스마 리더 이주환 PD의 진두지휘로 ‘이린모드’ 정일우, ‘이글아이’ 정윤호, ‘대본집착’ 고성희, ‘연기교감’ 서예지 등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열정이 극강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더불어 이재용, 서이숙 등 연기경험의 풍부한 선배들의 연기지도까지 더해져 더욱 ‘야경꾼 일지’를 빈틈없이 채우고 있다. 이처럼 개인 플레이가 아닌 오직 ‘야경꾼 일지’ 만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뭉쳐 하나의 팀으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장에서 배우들을 세심하게 지도하는 이주환 PD와 윤지훈 PD의 모습과 동시에 PD의 디렉팅을 귀담아 듣고 있는 배우 정일우-정윤호-서예지-김흥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정일우는 지난 4회를 통해 공개된 ‘석고대죄’ 촬영 당시 리허설 중에도 곧은 자세를 유지하며 ‘이린모드’가 발동됐음을 드러냈고, ‘이린’의 캐릭터에 대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눠 ‘이린’에 푹 빠져 있음을 드러냈다.

정윤호는 ‘이글 아이컨택’으로 이주환 PD의 디렉팅에 답했다. 이주환 PD의 세심한 지도에 신뢰와 존경을 담은 눈빛을 보낸 것. 뿐만 아니라 정윤호는 이주환 PD의 지도를 한번 더 체크하는 꼼꼼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아빠 미소’로 서예지를 바라보고 있는 이재용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극중 부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두 사람은 현장에서도 다정한 부녀지간 포스를 뽐내 다른 배우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특히 이재용은 촬영 전 리허설을 하며 서예지에게 ‘특급 연기 지도’를 해줬고, 이에 서예지는 리허설임에도 불구하고 몇 번이나 대사연기를 하는 열정을 보였다는 후문.

‘야경꾼 일지’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이주환 PD와 윤지훈 PD의 꼼꼼하고 열혈적인 연기지도와 함께 한 여름 햇빛보다 뜨거운 배우들의 연기열정, 선후배간의 돈독한 팀워크가 ‘야경꾼 일지’ 촬영 현장을 훈훈함으로 가득 채우고 있다. 무엇보다 하나의 팀이라는 생각으로 리더 이주환 PD의 지도아래 배우와 스태프들이 똘똘 뭉쳤고, 이런 팀워크와 열정이 결국 ‘야경꾼 일지’ 돌풍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오는 18일 방송될 ‘야경꾼 일지’ 5회에서도 재밌는 사건들이 전개되니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