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슈스케6’ 심사위원 합류, 최초의 4인 심사 체제

백지영 '슈스케' 심사위원이 된다

백지영 ‘슈스케’ 심사위원이 된다

백지영이 Mnet ‘슈퍼스타K6’의 메인 심사위원으로 전격 발탁됐다. 올해 ‘슈퍼스타K6’는 사상 최초의 4인 심사위원 체제를 완성했다.

15일 Mnet은 “백지영이 대국민 오디션 ‘슈퍼스타K’의 여섯 번째 시즌 메인 심사위원으로 전격 합류했다”며, “이로써 이승철, 윤종신, 김범수, 백지영으로 이어지는 최강의 심사위원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충만한 감성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 독특한 음색으로 표현력에 있어 최고라 평가받는 감성 보컬. 앞서 슈퍼스타K의 여러 시즌에서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며 진정성 있는 심사를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보컬 서바이벌 ‘보이스 코리아’에서도 코치로 나서며 성공적인 멘토의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백지영이 심사위원 합류를 결심한 것은 순수하고 예측 불가능한 ‘슈퍼스타K’ 특유의 에너지에 큰 감흥을 받았기 때문. 이와 관련해 백지영은 “말로 설명하기 힘든 에너지가 있는 ‘슈퍼스타K’의 ‘날 것 그대로’의 느낌이 좋다”며,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들을 끌어주는 멘토가 되어 참가자들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본인의 개성을 찾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백지영은 “’슈퍼스타K6’에서 탄생할 새로운 얼굴들의 노래로 위로와 감동을 받는 최고의 시즌이 되도록 심혈을 기울여 심사하겠다”는 출사표와 함께 “국민들의 음악에 대한 갈증을 풀어주는 시즌이 되길 바라며, 현장심사는 심사위원들이 하지만 진짜 심사는 시청자들께서 하는 것이니만큼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전했다.

제작진은 “백지영은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디바이자 따뜻한 인간미로 참가자들에게 남다른 애정을 쏟을 수 있는 인물이다. 여성 심사위원으로서는 이보다 더 적합할 수 없다고 생각했기에 선택하게 된 것”이라며, “음악에 대한 진정성으로 도전자들이 가진 능력과 개성을 잘 발굴해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15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슈퍼스타K6 올스타 콘서트’에서 심사위원 합류를 기념하는 스페셜 무대를 선보이며 심사위원으로서의 첫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슈퍼스타K6’는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지원자 모집과 전국 14개 도시와 미주, 일본, 필리핀 등에서 진행된 지역 3차 예선 일정을 모두 마치고 방송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광대역 오디션’을 표방한 올해 슈스케6 지역 예선은 역대 최다 도시 개최 및 참가방법의 다양화 등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새로운 이정표를 남긴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오는 8월 22일 밤 11시 첫 방송.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