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왔다 장보리’로 확고히 자리잡았다

오연서

오연서

배우 오연서가 드라마부터 영화, CF까지 잇따른 러브콜을 받으며 대세를 입증하고 있다.

MBC 주말 드라마 ‘왔다! 장보리’를 통해 타이틀롤로 열연하며 대한민국 안방을 사로잡은 오연서가 연이은 광고제의와 차기작에 대한 러브콜로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오연서는 촌스럽고 억척스럽지만 순박한 매력의 보리 캐릭터를 통해 이 전의 작품들에서 보여주었던 도시적이고 세련된 깍쟁이 이미지를 완전히 잊게 만들었다는 평을 들었다.

오연서는 드라마의 흥행을 이끌어 낼 뿐만 아니라 ‘오연서 머리’, ‘오연서 패션’ 등의 유행 키워드를 만들어 내고 있다.

한 관계자는 “드라마 ‘왔다! 장보리’가 매주 자체시청률을 경신하며 영화 시나리오부터 올 연말, 내년 초 방송예정인 드라마의 시놉시스까지 차기작에 대한 많은 제안과 캐주얼 의류를 비롯해 헤어, 전자제품, 식품 등 다양한 광고제의로 인기를 서서히 실감하고 있다. 드라마 스케줄이 바빠 계속 조율 중에 있다. 많은 관심과 사랑 감사 드린다.” 라고 전했다.

보리(오연서)의 잃어버렸던 기억을 되찾으며 자체시청률 최고점을 경신한 MBC 주말 드라마 ‘왔다! 장보리’는 매주 토, 일 밤 8시 45분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웰메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