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성시경, “허지웅 불행해야 프로그램 성공한다”

'마녀사냥' 허지웅 신동엽 성시경(왼쪽부터)

‘마녀사냥’ 허지웅 신동엽 성시경(왼쪽부터)

JTBC ‘마녀사냥’의 신동엽이 “허지웅이 불행해야 우리 프로그램이 잘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최근 진행된 ‘마녀사냥’ 53회 녹화에서 프로그램 성공의 조건으로 허지웅의 불행을 꼽았다. 신동엽은 “허지웅은 ‘마녀사냥’을 알려준 핵심인물이다. 프로그램 초창기 허지웅의 눈빛에는 광기가 있었다. 비주류의 분위기가 다른 MC들과 확연히 달라 눈길을 끌었다. 허지웅만의 독특한 매력으로 ‘마녀사냥’을 특별하게 보이도록 만들었다”고 과거 허지웅이 가지고 있던 매력 포인트를 짚었다.

그러면서 “지금은 허지웅이 4명의 MC중 가장 풍족한 삶을 살고 있다. 그때 엿보였던 광기가 줄었다. 허지웅이 힘들어야 ‘마녀사냥’이 잘 된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마녀사냥’ 53회는 15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