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산이, 바스코 음악에 “힙합이 아니야”

Mnet ‘쇼미더머니3’ 방송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3’ 방송화면 캡처

‘쇼미더머니3’ 프로듀서 산이가 바스코의 무대를 앞두고 불만을 토로했다.

14일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3’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래퍼 자신을 알리는 ‘아이 엠(I am)’이라는 주제로 공연무대가 이어졌다.

프로듀서 산이는 바스코의 랩에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이 ‘쇼미더머니’인지 ‘쇼미더기타’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바스코의 음악에는 힙합보다는 락 색채가 강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산이의 지적은 바스코를 기분 나쁘게 했다. 바스코는 “내가 14년 동안 힙합을 해왔다. 판소리에 랩을 해도 내가 하면 힙합이다”라며 “내가 자꾸 틀리다고 이야기 하는데 나는 틀리지 않았다. 결과로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바스코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산이-스윙스팀에는 냉기가 돌았다. 스윙스는 바스코의 무대를 위해 노력했고, 산이는 배회하며 그들을 지켜만 봤다.

이에 산이는 “이번 무대의 주제가 ‘I am’ 아니냐. 내가 아니라고 해도 바스코가 맞다고 하면 그대로 둬야 하는 것”이라며 “바스코 형 마음대로 하세요”라고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net ‘쇼미더머니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