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실제 교통사고 부상, ‘괜사’에서 어떻게 처리됐나

괜사2
공효진이 오키나와 여행을 서두르다 넘어지면서 팔이 부러졌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8회에서 지해수(공효진)는 장재열(조인성)과 오키나와로 떠나기 위해 공항으로 향하던 중 걸음을 서두르다가 주차장에서 엎어지고 말았다.

팔이 부러진 지해수는 한 쪽 팔에 깁스를 했고, 비행기 티켓을 구해 온 장재열의 “여행을 미루자”는 말에도 여행을 강행했다.

이는 실제 교통사고로 팔을 다친 공효진을 배려해 제작진이 대본을 수정한 장면이라 눈길을 끈다.

공효진은 지난 6월 19일 ‘괜찮아, 사랑이야’ 세트장에서 촬영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던 중 3중 추돌 사고를 당한바 있다. 당시 왼쪽 팔이 골절돼 치료를 받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