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장나라, 함께인듯 함께 아닌 침대 대화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혁과 장나라가 정체를 숨긴 채 속내를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이하 운널사)’에서는 정체를 숨기고 대화를 나누는 이건(장혁)과 김미영(장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판매된 개똥이 그림 때문에 심난해 하던 미영은 이영자로 위장한 이건의 문자에 자신이 직접 그림을 배송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건은 화들짝 놀라며 얼굴의 피부 상태가 좋지 않다고 만남을 거절했다.

이에 미영은 이건의 회사 제품인 티트리를 추천했고, 이건은 기뻐했다. 그렇게 즐거운 대화를 이어나가던 중 미영은 “혹시 아이가 있냐”며 기회가 된다면 아이도 함께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건은 “그럴 수 있으면 정말 좋겠네요”라고 혼잣말해 먹먹해짐을 느꼈다.

미영은 언제든 얼굴이 괜찮아지면 연락 달라 말했고, 이건은 알겠다면서 자리에 누웠다. 함께 있진 않았지만 한 침대에 누워 서로를 바라보는 듯한 연출과 함께 이건과 미영 두 사람의 가슴 아픈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