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남상미, 중전 민씨 목숨 구해냈다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수인(남상미)이 기지를 통해 중전 민씨(하지은)를 구해냈다.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 16회에서는 중전 민씨를 기지로 구해낸 수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종(이민우)은 반란을 일으키는 수구파들의 명단을 손에 넣은 뒤 그들을 제거하려 계획했다. 하지만 이미 반란은 시작되었고, 수구파들은 고종에게 중전 민씨를 죽이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호경(한주완)은 별기군과 함께 중전 민씨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애썼다.

명성황후는 수인의 말에 따라 여주로 향했으나 도피하던 중 반란군과 맞닥뜨렸다. 하지만 가마 안에 앉아 중전 민씨처럼 연기한 수인 덕분에 중전 민씨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한편 ‘조선총잡이’ 16회는 원신(유오성)이 재등장하여 중전 민씨와 수인을 죽이려 위협하는 등 LTE급 전개로 화제를 모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