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전혜빈 자살 기도 중 유오성 깜짝 등장 “살아있었네?”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혜원(전혜빈)이 총으로 자살을 하려는 가운데, 윤강(이준기)에 의해 죽은줄로만 알았던 아버지 원신(유오성)이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윤강에 의해 목숨을 잃은 줄 알았던 아버지 원신이 깜짝 재등장해 자살을 하려는 딸 혜원을 저지했다.

아버지가 살아 돌아오자 깜짝 놀란 혜원에게 원신은 “이게 무슨짓이냐. 우리한테는 이 몸뚱이 하나 밖에 없다. 비루한 목숨이 전부야” 라고 말했고 혜원은 울먹이며 “아버지 돌아가신 줄 알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신은 “너 혼자라도 살아야 한다. 이 애비가 손에 넣지 못한 것 너라도 가져야 한다. 다시는 이런 어리석은 짓 하지 말아라. 넌 죽어선 안된다. 우린 쉽게 죽을순 없는 목숨이야”라 말했고 혜원은 “죄송합니다. 죄송해요 아버지”라 원신에게 말하며 복수의 마음을 되찾았다.

이어 혜원은 아버지 원신에게 어찌된거냐 물었고 원신은 “박윤강이 쏜 총에 맞았으나 김좌영 대감께서 나를 구했다”고 혜원에게 말하며 자신이 죽었음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입단속을 시켰다.

이내 유오성은 윤강을 반드시 죽일 것이다라고 혜원에게 말해 극도의 긴장감을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