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한, “첫 로맨틱 코미디 도전…실제 내 성격과 가장 비슷해”

진이한

진이한

“실제 내 성격과 가장 비슷한 역할이에요”

배우 진이한이 첫 로맨틱코미디물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진이한은 “일을 떠나 신나서 연기하는 기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마이 시크릿 호텔’은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새 신랑과 예식 지배인으로 7년만에 재회한 전 부부 남상효(유인나)와 구해영(진이한)의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로맨틱코미디물.

극중 진이한은 두 번째 결혼을 앞두고 있는 건축가 구해영 역으로 예식을 앞두고 전 부인을 다시 만난 인물을 연기한다.

진이한은 “그동안 주로 진중한 캐릭터를 많이 맡았는데 이번에는 솔직하면서도 서투른 모습을 보이는 인물이라 자연스럽게 표현해보고 싶다”며 “완벽한 척 하지만 그렇지 못한 인물을 드러낼 것”이라고 전했다.

자신의 실제 성격이 극중 캐릭터와 닮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진이한은 “인간미 있고 유연한 모습이 나의 진짜 성격과도 닮아있어 한결 연기하기 편하다”라고 들려주었다.

앞서 MBC ‘기황후’ ‘개과천선’에 이어 쉼없이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그는 “로맨틱코미디 장르는 제대로 해 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 좋은 기회를 갖게 돼 설레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마이 시크릿 호텔’은 오는 18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