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허지웅, “첫사랑과 미래 2세 이름 짓기도 했다”

JTBC ‘마녀사냥’ 허지웅 스틸컷

JTBC ‘마녀사냥’ 허지웅 스틸컷

‘마녀사냥’ MC 네 명이 첫사랑 이야기를 털어놨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 MC들의 첫사랑, 그리고 짝사랑 이야기가 봇물 터지듯 흘러나올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들은 6년간의 짝사랑 끝에 결실을 맺었다가 기대와 다른 남자친구의 모습 때문에 혼란스러워하는 시청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어 사연에 관련된 대화를 나누다 자연스레 자신들의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성시경은 “고등학교 3학년때 처음 사귄 여자친구가 생각난다. 당시에는 그 감정이 정말 소중해서 앞으로는 이런 사랑을 하지 못할거라고 믿었다”면서 “결국 첫사랑과 사귄지 2주만에 아버지에게 결혼을 선언하기에 이르렀다”며 웃었다.

유세윤은 “학창시절에 교내에서 잘 놀기로 소문난 여자 후배로부터 고백을 받아 굉장히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등학교 때 사귀었던 여자친구와 2세의 이름을 미리 지어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 말에 허지웅 역시 공감하며 “나 역시 유세윤과 같은 경험이 있다”며 과거 첫사랑과 함께 지었던 2세의 이름을 공개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