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다메’ 우에노 주리, 3년 만에 내한 확정

'노다메 칸타빌레' 우에노 주리(오른쪽)가 내한한다

‘노다메 칸타빌레’ 우에노 주리(오른쪽)가 내한한다

일본의 인기 여배우 우에노 주리가 내한한다.

14일 행사 관계자는 “우에노 주리가 오는 9월 내한하게 됐다”고 밝혔다.

우에노 주리의 이번 내한은 오는 9월 펼쳐지는 한일 축제 한마당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한일 축제 한 마당은 지난 2005년 한일 국교정상화 40주년을 기념한 한일 우정의 해에서 시작된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매년 열리는 최대 한일 문화 교류 행사다.

우에노 주리는 9월 14일 이 행사의 특별 게스트로 참석해 팬들과 만나는 시간을 갖게 된다. 행사 관계자는 “우에노 주리가 한국에서 얼마간 머물게 될지 구체적 일정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우에노 주리는 일본의 인기 드라마 시리즈 ‘노다메 칸타빌레’로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주인공. 특히 최근 한국에서도 이 드라마가 리메이크되는 것으로 알려진 탓에, 그의 내한이 더욱 관심을 끌어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의 여주인공은 배우 심은경이 캐스팅 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