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바로, “까만 피부, 방송 보니 면봉 같더라”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 스틸컷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 스틸컷

B1A4 멤버들이 자신들의 고민에 대해 솔직한 고백을 했다.

14일 방송되는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에서는 B1A4와 함께하는 여름 소풍 2편이 그려진다. 이 날 방송에서는 멤버들의 버킷 리스트와 해결하고 싶은 고민, 이루고 싶은 소망 등에 대한 B1A4 다섯 남자들의 솔직한 토크를 공개한다.

각자의 고민에 대해 이야기하는 코너에서 신우는 “태어나서 공포영화를 본 적이 없다”라며 자신의 고민은 ‘공포영화를 잘 못 보는 것’이라고 털어놓았고, 올 여름에는 꼭 공포영화 보기에 성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는 까만 피부 때문에 고민이라고 말하며, “어느 날 메이크업을 조금 하얗게 했는데 메이크업 실장님이 깜빡하고 목에 메이크업을 해주지 않아 방송을 보니 면봉처럼 나와서 낭패를 봤다”라고 까만 피부로 인한 굴욕담을 털어놓았다.

또한 진영은 어린 시절 사고로 인해 생긴 지독한 ‘물 공포증‘을 극복하고 싶다고 밝히는 등 멤버들의 고민 고백이 이어졌고, 이에 팬들은 기가 막힌 해결책을 전해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이루고 싶은 소망에 대해서 묻자 신우는 60억 인구 중 30억 인구에게 가수로서 이름을 알리고 싶다는 꿈을, 바로는 자신의 이름처럼 바른 아이, 본받을 수 있는 바른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녹화가 끝난 후에도 B1A4 멤버들과 팬들은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하고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팬들의 요청으로 예정에 없던 앙코르 공연을 선보였다. 앙코르 공연에서 B1A4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객석으로 난입, 녹화장은 순식간에 클럽으로 변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