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홍진영에게 항상 고맙고 예뻐하는 마음”

남궁민

남궁민

“‘밀당'(밀고 당기기)을 하는 나만의 방법은 달콤한 말을 많이 날리는 거죠”(웃음)

배우 남궁민이 젠틀한 매력남으로 분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케이블TV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남궁민은 “만나기 어려운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나 그저 연기만 잘 하면 될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마이 시크릿 호텔’은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새 신랑과 예식 지배인으로 7년만에 재회한 전 부부 남상효(유인나)와 구해영(진이한)의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로맨틱코미디물이다.

극중 남궁민은 더 시크릿 호텔의 경영이사 조성겸 역을 맡아 남상효와 구해영 사이에서 묘한 삼각관계에 놓이게 된다.

남궁민은 “캐릭터가 좋아보이지 않으면 내가 연기를 못해서 그렇게 보일 정도로 대본이 좋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극중 라이벌 관계로 나오는 진이한에 대해서는 “동갑이라 굉장히 빨리 친해진 친구이기도 해서 무척 편하다. 극중에서는 서로 라이벌이지만 실제로는 촬영장에서 독려해주는 관계라 힘이 많이 된다”고 들려주었다.

드라마 외에 최근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수 홍진영과 호흡을 맞추는 데 대해서는 “마치 실제로 같이 사는 것처럼 잘 지내고 있다”며 “아마 진영이가 아니었으면 ‘내가 예능에 입문할 수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항상 편안하게 대해줘 늘 고마운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홍진영과 유인나 중 누구를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드라마에서는 유인나”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이 시크릿 호텔’은 오는 18일 첫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