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효성, “‘마녀사냥’ 곽정은, 성숙한 여자의 섹시미 있다”

시크릿 전효성

시크릿 전효성

걸그룹 시크릿 멤버 효성이 곽정은을 향해 “정말 섹시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효성은 최근 진행된 JTBC ‘마녀사냥’ 녹화에서 곽정은을 만나 “언니 정말 섹시하다”고 극찬했다. 이어 “성숙한 여자에게서 느껴지는 섹시미가 있다. 그런 매력을 갖춘 것 같아 부럽다”고 덧붙였다.

반면에 효성은 한혜진과 신화 팬을 자처하며 묘한 기류를 형성하기도 했다. 짝사랑에 대한 사연을 듣고 관련된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신화 이민우의 열렬한 팬이라고 밝힌 효성. 그 말에 한혜진도 과거 이민우의 팬이었다고 밝히며 같은 직종에 있어 실제 이민우와 마주칠 기회가 많았던 효성을 부러운 눈빛으로 바라봤다. 만나본 이민우는 어땠냐는 질문이 당연히 나올만한 분위기. 이에 효성은 “그냥 영원한 우상으로만 남기고 싶다”고 의미심장한 멘트를 던져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효성은 파워풀한 댄스는 물론이고 시청자 사연을 듣고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다. 또 “시크릿 멤버들끼리는 남자 이야기를 공유한다”고 밝혀 듣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여자들은 의외로 입이 무거워 그 모든걸 듣고 비밀을 지켜준다”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MC 신동엽은 “멤버들끼리 사이가 안 좋아지면 그때는 우리도 모든걸 알게 되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방송은 15일 오후 11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