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중완, 이제 진짜 ‘나혼자 산다’ 육식이들과 아쉬운 이별

육중완이 병아리들과 이별을 했다

육중완이 병아리들과 이별을 했다

MBC ‘나 혼자 산다’의 육중완이 약 3개월 간 옥탑방에서 키우던 병아리 육식이들과 아쉬운 이별을 했다.

지난 5월 육중완은 옥탑방 반려동물로 6마리의 병아리를 맞이했다. 하지만 가족처럼 애지중지 키우던 병아리 중 최근 두 마리가 하늘나라로 가면서 육중완은 “남은 병아리들에게 더 나은 환경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후 수소문 끝에 병아리들이 자라기에 최적인 자연 속 동물농장으로 병아리들을 보내기로 결정한 것.

동물농장으로 향하던 육중완은 문득 그 동안 병아리들과 제대로 바깥구경 한 번 해본 적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에 근처 한강 공원에 들러 마지막 추억을 만들었다. 육중완은 아쉬움이 남는 듯 연신 사진을 찍고 당부의 말을 남기며 다가올 이별을 준비했다.

각종 동물들이 자연 속에서 뛰노는 새로운 환경에서 병아리들은 제 집을 만난 듯 좋아했다고. 육중완과 병아리들의 마지막 이야기는 15일 밤 11시 10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