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고교처세왕’, 회사 갈 맛 났다” 진짜 아쉬운 종영 소감

조한철이 '고교처세왕' 종영소감을 전해왔다.

조한철이 ‘고교처세왕’ 종영소감을 전해왔다.

배우 조한철이 tvN 드라마 ‘고교처세왕’ 종영 소감을 전했다.

조한철은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고교처세왕’은 시원함보다 섭섭함이 많은 현장이었고, 처음 예상과 마찬가지로 아주 행복한 촬영 현장이어서, 힐링하는 기분으로 매번 촬영에 임했던 것 같다. 행복했었고 지나고 나면 많이 그리울 것 같다” 라며 종영의 아쉬움을 들어냈다.

이어 “회사 갈 맛 나게 해준 리테일팀 직원들은 잊지 못할 좋은 사람이다. 그리고 스태프들과 감독님들이 항상 옆에서 많이 웃어주고 응원해줘서 정말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시청자분들 많이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라고 전했다.

지난 12일 ‘고교처세왕’은 서인국과 이하나가 웨딩마치를 올리며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고교처세왕’에서 조한철은 전작들에서 맡았던 악역에서 벗어나 폭풍애드립과 코믹 연기, 그리고 서인국을 향한 귀여운 집착을 덧붙여 생생한 캐릭터를 만들었다.

조한철은 앞으로도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