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윤현민, “정유미 김슬기와 호흡에 집에 가기 싫을 정도”

KBS2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현민

KBS2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 현장의 윤현민

KBS2 새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의 윤현민이 작품 촬영에 임하는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현민은 “이번 작품에서 정유미, 김슬기와 한 집에서 생활하는 역할을 맡았다”며 “함께 촬영하며 좋은 에너지를 받는다. 현재 혼자 살고 있는 상황이라 촬영이 끝나면 집에 가기 싫을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작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에서는 악역을 맡았는데, ‘연애의 발견’에서는 유쾌하고 다정다감한 역할을 연기하게 됐다. 배우로서 새로운 면모를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연애의 발견’은 과거 남자친구와의 연애를 끝내고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 여자 앞에 자신의 잘못을 반성한 옛 남자친구가 돌아오며 발생하는 세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정유미, 에릭, 성준, 윤진이, 윤현민, 김슬기 등 배우가 출연한다. 첫 방송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