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에릭, “오랜 공백기 탓에 대본 리딩만 10번 이상”

KBS2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 현장의 에릭

KBS2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 현장의 에릭

KBS2 새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의 에릭(문정혁)이 새 작품에 임하기까지의 어려움을 털어놨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에릭은 “오랜만의 작품 출연이기도 하고, 원래 새로운 사람들과 어울리기 어려워하는 성격이라 ‘연애의 발견’ 출연 확정 이후 고심이 많았다”며 “이 부분을 김성윤 PD에게 미리 말했다. 김 PD도 그런 부담감을 털어주려고 대본 리딩만 10번 이상 하는 등 많이 신경을 써줬다. 그래서 비교적 빨리 현장에 적응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정유미의 도움이 컸다. 작품 출연을 결심한 것도 정유미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이라며 “MBC ‘케세라세라’를 함께할 때도 서로 존댓말을 썼는데, 이번에는 정유미가 ‘오빠, 나 말 놓을 게’라고 그러더라. 덕분에 현장에서 장난도 많이 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연애의 발견’은 과거 남자친구와의 연애를 끝내고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 여자 앞에 자신의 잘못을 반성한 옛 남자친구가 돌아오며 발생하는 세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정유미, 에릭, 성준, 윤진이, 윤현민, 김슬기 등 배우가 출연한다. 첫 방송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