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태국 봉사활동 떠난다 ‘여자아이 인권 신장 활동까지’

제공. 드림티엔터테인먼트

걸스데이 봉사활동

걸그룹 걸스데이가 태국으로 봉사활동을 떠난다.

14일 걸스데이 소속사 측은 “걸스데이가 국제아동 후원단체인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 자격으로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태국 현지 봉사활동을 떠난다”며 “현지 여자아이의 출생 등록 캠페인에 직접 참여해 여자아이 인권 신장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걸스데이는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로 지난 2013년 8월에도 태국 치앙라이로 봉사활동을 다녀 온 적이 있다. 또한 지난 7월 13일 열린 걸스데이 첫 단독콘서트 수익금도 플랜코리아에 기부돼 태국 ‘여자아이 출생등록 캠페인’에 쓰일 예정이다.

걸스데이가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플랜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걸스데이는 지난해 8월에도 플랜과 함께 태국 치앙라이로 봉사활동을 다녀온 적이 있다”며 “조혼풍습과 폭력으로 인해 고통받는 어린 여자아이들의 비참한 삶을 목도한 걸스데이가 이번 캠페인도 함께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와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걸스데이는 이번 봉사활동 기간 동안 출생등록 없이 살아가는 4명의 여자아이들을 직접 만나 가정과 학교를 방문하는 등 아이들의 실생활 속 어려움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갈 계획이다”며 “이후 본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여자아이들의 출생등록에 직접 나선다는 방침이다”고 현지 봉사활동 계획을 밝혔다.

지난 7월 14일 여름 스페셜 미니앨범 ‘썸머 파티’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달링’으로 활동을 펼친 걸스데이는 방송활동을 마무리하고 향후 연기와 MC 등 개별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