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무’, 빅4 중 오프닝 가장 ↓… ‘명량’ ‘해적’ 못 넘고 3위로 출발

해무

여름 빅4 대전의 마지막 주자인 영화 ‘해무’가 다소 아쉬운 출발을 보였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해무’는 지난 13일 하루 동안 17만 3,853명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18만 5,944명으로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했다.

이날 ‘명량’은 36만 명(누적 1,210만 명),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은 22만 명(누적 254만 명)의 관객수를 기록했다.

‘해무’는 ‘군도: 민란의 시대’, ‘명량’, ‘해적: 바다로 간 산적’등에 이어 올 여름 극장가 기대작으로 꼽혔다.

하지만 ‘해무’의 첫 날 관객수는 ‘군도: 민란의 시대’(55만 1846명), ‘명량’(68만 2764명), ‘해적: 바다로 간 산적’(27만 1,176명)의 오프닝에 비하면 다소 낮은 수치다. 청소년관람불가라는 등급이 적지 않은 핸디캡으로 작용하는 분위기다.

돌아오는 주말, ‘해무’가 ‘명량’과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을 따라 잡을 수 있을지, 아니면 이대로 3위에 머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해무 속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살인의 추억’, ‘괴물’의 봉준호 감독이 제작을 맡았고 ‘살인의 추억’의 각본을 썼던 심성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윤석, 박유천, 문성근, 김상호, 유승목, 이희준 등이 출연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co.kr
사진제공.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