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출연진이 뉴욕에서 만난 모델 박성진은 누구? ‘관심 집중’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SBS ‘도시의 법칙’에서 존박, 정경호 등 출연진들이 브루클린을 방문하여 전 세계에서 활약중인 한국모델 박성진을 만났다.

타임스퀘어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낸 존박, 정경호, 이천희 등 출연진들은 이후 브루클린에 사는 한국인 유명 모델을 만나러 발걸음을 옮겼다.

그 모델이 누군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 된 가운데 뉴욕에서 활약중인 남자 모델 박성진이 출연진들을 반겼다. 타지에서 성공하기 위해 어린 나이에 미국에서 활동을 시작한 모델 박성진은 자신만의 개성으로 꾸민 집을 공개하며 모델 활동에 대한 소신도 밝혀 관심을 끌었다.

모델 박성진은 출연진들과의 대화에서 “고향은 부산이다”라고 밝히며 사투리 말투로 인터뷰를 이어가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또한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모델로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히며 아시안 모델들이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밝혔다.

모델 박성진은 세계 남자 모델 랭킹 27위에 오르기도 한 탑 모델이며 남자 모델들이 서고싶어 하는 돌체앤가바나 등 명품 브랜드의 모델로서 활약한 바 있다. 현재 박성진은 포털사이트 실검 상위권에 오르며 화제를 낳고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