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백진희, 헐리우드 진출 기회 잡게 될까?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도시의 법칙’의 백진희가 시나리오 작가에게 헐리우드 영화 출연 제안을 받아 인터뷰를 가졌다.

13일 방송된 SBS ‘도시의 법칙’에서는 영화 제작을 앞둔 시나리오 작가가 백진희의 캐스팅을 염두에 두어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뉴욕에서 돈을 벌기 위해 베이비시팅 일을 구하던 백진희는 그녀의 프로필을 우연히 발견한 시나리오 작가의 눈에 띄어 인터뷰를 성사시켰다. 시나리오 작가는 백진희에게 시각장애인 ‘미샤’ 역할에 어울릴 것 같다며 그녀를 반겼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인터뷰를 하러 간 백진희와 로열파이럿츠의 문은 당당하고 유쾌한 태도로 인터뷰에 임했다. 특히 백진희는 이 영화가 파라마운트사가 제작을 제안한 영화라는 것을 듣고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시나리오 작가는 해당 배역이 액션 신을 담고 있기에 “액션이 가능하냐”고 백진희에 물었다. 하지만 액션 연기 경험이 없는 백진희는 “아직 액션은 하지 못해봤다”고 답하여 백진희의 헐리우드 진출 여부에 물음표가 찍혔다.

한편 ‘문 매니저’를 자처한 로열파이럿츠의 문은 “자신은 OST를 부를 수 있다”며 스티비원더의 ‘Isn’t she lovely를 부르며 자기 PR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