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이광수, 이성경 키스장면 목격 ‘히스테리’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이광수가 이성경의 키스장면을 목격한 뒤 히스테리를 부렸다.

13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오소녀(이성경)가 남자친구와 키스하는 모습을 목격한 박수광(이광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광은 카페 알바가 끝나고 나온 오소녀가 남자친구와 키스를 한 뒤 떠나는 모습을 목격했다. 오소녀를 좋아한 박수광은 투렛 증후군으로 인해 발작을 일으켰다.

이어 박수광은 빨래를 잔뜩 들고 2층으로 올라와서는 무단으로 장재열(조인성)의 제습기를 사용했다. 자신을 막는 장재열에 박수광은 “소녀가 어떤 놈이랑 키스했다. 그런 놈은 제습기도 못 쓰냐”고 쏘아붙였고 장재열은 한 발 물러섰다.

또 박수광은 지해수(공효진)의 방으로 들어와 빨래를 던지며 해수를 아니꼽게 쳐다보며 한탄을 늘어놓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