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전혜빈, 남상미에 총구 겨눠 서스펜스 극에 달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윤강(이준기)에 복수하러 온 혜원(전혜빈)이 반격에 성공한 윤강을 보고 수인(남상미)의 머리에 총구를 겨눠 극도의 긴장감을 연출했다.

13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윤강에 대한 복수를 다짐한 채원이  윤강을 죽이려는 계획을 수행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에 윤강과 수인은 갑작스러운 극단의 상황에 공포감이 역력했다. 하지만 이준기는 기지를 발휘하여 자신을 향한 총을 빼앗아 상대방의 머리에 겨누어 역공의 태세를 갖췄다.

하지만 이에 질세라 혜원은 소총을 꺼내 수인의 머리에 총구를 겨누며 수인을 죽일 것이라고 윤강에게 엄포했다. 이에 윤강은 “안돼”라고 소리치며 수인을 죽이려는 혜원의 독기를 진압하기 위해 울부짖었다.

극도의 긴장감과 서스펜스로 다음 회가 기대되는 ‘조선총잡이’는 매주 수, 목요일 KBS2를 통해 안방을 찾아간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