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전혜빈, 이준기를 향한 분노와 복수심 활활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혜원(전혜빈)이 윤강(이준기)을 향한 복수심을 수인(남상미)에게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독기찬 모습을 드러냈다.

13일 방영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극 초반부터 혜원의 아버지인 원신(유오성)에 대한 복수에 성공한 뒤 허망함과 죄책감을 느끼는 윤강이 그려졌다. 뒤이어 윤강 앞에 등장한 혜원은 자신의 아버지에게 총격을 가한 윤강에게 분노했고 윤강은 원신이 자신의 아버지(최재성)을 죽인 것이 모든 파국의 시발점이었음을 밝혔다.

이에 복수심에 가득 찬 혜원은 수인의 위로와 설득에도 불구하고 “이제 내 차례다” 라며 아버지를 총격한 윤강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며 총을 손에 든 채 “윤강을 내 손으로 죽이겠다” 라고 말해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