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남상미 포옹하며 복수의 허망함 고백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윤강(이준기)이 원신(유오성)을 총격하며 복수에 성공한 뒤 수인(남상미)을 찾아와 허망함을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최원신에게 복수의 총격을 날린 박윤강이 수인을 포옹하며 허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회 윤강은 고종이 원신을 용서하라고 권유했지만 그 제안을 뿌리치고 원신에 대한 복수에 성공했다. 이번 회 초반에는 지난 회의 총격씬이 다시금 재현되어 긴장 감 속에 극이 시작됐다.

곧이어 윤강은 수인을 찾아가 “이게 옳은 방법인지 모르겠다”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고 이에 수인은 “복수라는 게 원래 허망한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윤강을 다독이며 포옹했다.

혜원(전혜빈)의 윤강을 향한 복수가 시작되며 새로운 국면을 맞은 ‘조선총잡이’는 KBS2에서 매주 수, 목요일 10시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