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선영의 터닝포인트, ‘해적’이 된 손예진, 은근한 저력의 배우

영화 '해적' 손예진

손예진이 또 한 번 도전에 나섰다.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을 통해 사극 액션에 도전한 것이다. 정말이지 풍성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손예진에게도 아직 도전하지 않은 분야가 있었으니 바로 액션이었다.

영화는 기대했던 것만큼 강렬한 액션이 등장하지는 않았으나, 초반 가장 시선을 끌었던 물레방아 신에서의 활약이나 후반부 뱃속에서의 전투신에서 손예진의 활약은 상당히 컸고, 매 신에 성실히 임한 배우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

돌이켜보면 손예진은 은근하게 여배우들이 흔히 걸어가는 길에서 빗겨서 있는 배우다. 화장품 CF 모델로 데뷔했고, 첫 드라마부터 주연을 꿰찬 행운의 여주인공이자 당대가 사랑한 미모의 여배우로 군림했던 그는 청순한 외모로 첫사랑 전문 배우로 자리잡는다. 지금 표현으로는 ‘국민 첫사랑’ 정도가 될 것 같다. 영화 ‘연애소설'(2002), ‘클래식'(2003), ‘첫사랑 사수궐기 대회'(2003), 그리고 드라마 ‘여름향기'(2003)까지 다양한 작품이 손예진을 첫사랑의 그녀로 그려나갔지만, 작품수에 비해 기간은 그리 길지 않다.

영화 '해적' 손예진

손예진의 도전은 영화 ‘외출'(2005)에서 부터 시작된다. 그에 앞서 정우성과의 멜로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를 선보였던 그는 동일한 멜로라는 장르 속에서 과감한 시도를 하게 된다. 20대 중반인 그녀는 주부이면서 남편과 불륜 관계였던 여자의 남편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는 여자 서영의 감정을 잔잔하면서 깊이 있게 그렸다. 이 작품으로 그는 부정할 수 없는 ‘멜로의 여왕’이 된다.

그렇지만 곧바로 로맨틱 코미디 ‘작업의 정석'(2005)에서는 180도 달라진 얼굴을 보여준다. 이 작품에서 역시 손예진은 당대 최고의 선수, 작업계의 고수라는 결코 빤하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다. 아슬아슬한 캐릭터들을 그 특유의 사랑스러움으로 감싸안아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맛을 살려내며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여배우로 자라게 된다.

손예진이 가장 아름다웠던 순간은 역시 드라마 ‘연애시대'(2006)였다. 이 작품에서도 20대 여배우가 선뜻 마음먹기 힘든 이혼녀를 연기한 그는 더 이상 예쁜 얼굴만 무기가 되는 여배우가 아님을 확실히 증명하게 된다. 지금도 회자되는 장면은 반찬통 뚜껑을 열며 울분을 터뜨리는 신이다. 꾹꾹 눌러앉힌 서러움이 폭발해버린 장면에서 전하는 감정의 잔상은 꽤나 강렬했었다.

영화 '해적' 손예진

이후에도 손예진은 ‘무방비도시'(2007), ‘스포트라이트'(2008) 등 색다른 장르에 도전을 했고, 2008년작 ‘아내가 결혼했다’를 통해 그만이 살릴 수 있는 파격과 사랑스러움을 오가는 캐릭터를 보여줬다. 이후에도 ‘백야행'(2009), ‘개인의 취향'(2010), ‘오싹한 연애'(2011), ‘타워'(2012), ‘상어'(2013) 그리고 ‘공범'(2013)까지 꾸준히 작품을 선보이면서도 색깔이 다양한 선택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손예진은 어떤 작품, 어떤 신에서도 공들여 연기한다는 느낌을 전하는 배우이기도 하다. 그의 연기가 풍기는 성실함의 향기는 이런 다채로운 시도 속에서 아름답게 느껴진다.

‘첫 도전’이라거나 ‘연기 변신’이라며 호들갑 떨지 않으면서도 필모그래피를  풍성하고 또 성실하게 채워온 그는 결과적으로 충무로나 안방에 여배우 활력을 키워온 장본인이기도 하다. 그런 손예진은 아무래도 은근하고도 강렬한 저력이 있는 배우로 불리어야 할 것 같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