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영화 ‘산다’ 토론토국제영화제 진출, 북미 시장 뚫나?

영화 '산다' 스틸컷

영화 ‘산다’ 스틸컷

제 15회 전주국제영화제 ‘디지털 삼인삼색 2014’ 프로젝트로 제작된 박정범 감독의 영화 ‘산다’가 9월 4일부터 14일까지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제39회 토론토국제영화제 ‘City to City’ 프로그램에 진출한다.

올해 여섯 번째로 진행되는 도시기행 시리즈인 ‘City to City’ 프로그램은 토론토국제영화제가 그들이 선정한 도시에 사는 영화인의 삶과 작업을 조망하는 섹션이다. 특히 올해의 도시로 ‘서울’이 결정되어 큰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지금까지 텔 아비브, 이스탄불, 부에노스 아이레스, 뭄바이, 아테네 등이 선정된 바 있다.

토론토국제영화제 카메론 베일리 집행위원장은 “서울은 예술영화에서 상업영화에 이르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작가들이 지속적으로 강렬하고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도시이다. 한국영화의 열렬한 팬들이 있는 이 곳 토론토에서 이 작품들을 선보이는 것을 큰 행운으로 생각한다”고 밝히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영화 ‘산다’는 토론토국제영화제 참가를 통해 해외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칸, 베니스, 베를린 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영화제로 꼽히는 토론토국제영화제는 ‘북미의 칸’이라는 별칭으로 불릴 뿐만 아니라 북미 영화 최대의 마켓이 열리는 현장이기도 하다.

전주국제영화제 ‘디지털 삼인삼색’은 지난 5월 영화제 이후, ‘조류인간’의 모스크바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자유낙하’의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3개 부문 석권, ‘산다’의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국제경쟁부문 진출 등, 장편 전환 첫 해부터 거침없는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산다’를 비롯한 ‘디지털 삼인삼색’의 세 작품은 2014년 하반기부터 국내 개봉을 통해 관객들에게 선보여질 예정이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전주국제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