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거탑’ 샘 오취리 이용주, 한밤중 쫄쫄이 입고 발레

tvN ‘황금거탑’ 스틸컷

tvN ‘황금거탑’ 샘 오취리(왼쪽)와 이용주 스틸컷

케이블채널 tvN ‘황금거탑’에서 새내기 농부로 열연하고 있는 샘 오취리와 이용주가 쫄쫄이 의상을 입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되는 ‘황금거탑’에서는 도시와는 너무나도 다른 시골의 생활 리듬에 적응하지 못해 괴로워하던 신참 농부 이용주가 샘 오취리와 함께 인근 폐가로 함께 이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 날 ‘황금거탑’ 제작진이 13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한 사진에서는 샘 오취리와 이용주가 한밤중에 몸에 달라붙는 발레 의상을 입고 발레를 하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진 속에서 샘 오취리는 해맑은 얼굴로 자연스럽게 발레 동작을 취하고 있는 반면, 난감한 표정의 이용주는 어정쩡한 자세로 서 있어 확연히 대비된다.

두 사람이 한밤중에 발레복을 입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사진이 공개됨에 따라 이날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