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촬영장 애교꾼 등극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 스틸컷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 스틸컷

MBC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촬영장 애교꾼으로 거듭나 눈길을 끌고 있다. 무더위 속 이어진 촬영에도 불구하고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세트 소품부터 현장 분위기까지 손수 챙겨 촬영장 애교꾼으로 등극한 것이다.

‘야경꾼 일지’ 측은 13일 현장 분위기를 챙기고 있는 정일우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정일우는 난간에 매달려 배우들과 친밀하게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리허설에 들어간 동료 배우들을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어 정일우는 현장에서 소품을 세심하게 챙겨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전 촬영에는 없었던 등이 카메라에 잡히자 커터 칼을 요청해 직접 설치된 등을 제거한 후 촬영에 임하는가 하면, 다른 촬영 준비로 바쁜 진행팀을 대신해 극적인 효과를 위한 필수품인 황토가루를 직접 곳곳에 뿌리며 세트 준비를 도와 촬영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게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같은 모습을 본 스태프들은 정일우를 ‘야경꾼 일지’의 꽃미남 소품 담당이라고 부르며 칭찬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